메뉴 건너뛰기

13.jpg
 
그룹 크로스진이 특별한 연말 공연, 그리고 내년초 컴백 소식을 깜짝 공개했다.
 
크로스진은 오는 12월 23일 서울 홍대 레진코믹스 브이홀에서 팬들을 위한 깜짝 크리스마스 선물과도 같은 미니 라이브 콘서트 'BE HAPPY TOGETHER ~X'mas Eve Eve Night~'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공연은 23일 인터파크 단독으로 티켓 오픈과 동시에 1분만에 오픈 된 전석이 매진되며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의 만남에 대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는 크로스진의 컴백을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를 엿볼 수 있는 대목.
 
소속사 관계자는 "크로스진의 국내 컴백 일정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을 위해 올해가 가기 전에선물과도 같은 이번 라이브 공연을 준비하게 됐다"며 "좀 더 가까운 거리에서 팬들과 가족 같이 즐기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멤버들은 라이브 공연 준비와 더불어 내년 초를 목표로 컴백 준비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깜짝 컴백도 예고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2012년 가요계에 데뷔, 2013년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기 시작한 크로스진은 지난 4월 '나하고 놀자'로 다시 2년만에 국내 컴백 후 그 열기를 이어받아 최근 일본에서 새 싱글 'Love & Peace'와 'sHi-tai'가 10만장에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하며 오리콘 위클리 차트 2위에 등극하는 등 인기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멤버별 활약도 눈부시다.
리더 신은 현재 우에노 주리, 최승현 주연 화제의 웹드라마 '시크릿 메세지'에서 사랑스러운 바람둥이 최강 역으로 열연 중이며, '비정상회담'에서 일본 대표로 활약하며 '섬섬옥수'로 폭넓게 사랑받은 타쿠야는 이후 드라마 '더러버'에 지금은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로 다방면에서 맹활약 중이다.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로 한국과 일본 무대에 오르며 안정적인 노래와 연기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세영, 연극 '찍힌놈들'에서 메소드 연기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 막내 용석, 그리고 초능력에 가까운 높이뛰기 실력까지 뛰어난 운동 신경의 래퍼 상민과 대만 영화 '17세'에서 주연으로 활약한 근육 빵빵 터프가이 캐스퍼까지 6인 6색의 다양한 멤버들의 매력 지수도 계속해서 치솟고 있다.
 
한편,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한 크로스진의 연말 미니 라이브 콘서트는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으며, 외국인 예매 시스템의 경우에는 오는 30일 티켓 오픈된다.

닫기